Please select your country / region

Close Window
GT
GT SPORT Community
KR

GT ACADEMY EUROPE 2012 SEASON RECAP

GT 아카데미 2011년 시즌

2011년 유럽 10개국에서는 9만 명 이상의 플레이어들이 "그란 투리스모 5”에서 GT 아카데미를 위한 타임 트라이얼 이벤트에 도전했습니다. 5월에는 영국의 브랜즈 해치, 프랑스의 폴리카르 서킷,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모터쇼 등에서 6개 지역 결승전이 치러져, 12명의 가장 빠른 플레이어가 선발되었습니다.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바스티앙 바취
티볼트 라콤
페데리코 피나
다닐로 보르디노
얀 마딘보로
제임스 허드슨
멘토: 프랑크 마이유 멘토: 비탄토니오 리우치 멘토: 조니 허버트
독일 네덜란드 이베리아
사샤 마이엔보르그
알렉잔더 벨커
에드윈 보스
토마스 아렌드
카를로스 무리요 (스페인)
브루노 소우사 페레이라 (포르투갈)
멘토: 사빈 슈미츠 멘토: 제론 블리클몰렌 멘토: 루카스 오도네즈

2011년 6월 10일 금요일, 12명의 1주일에 걸친 궁극의 테스트가 르망 24시간 레이스 현장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그들은 르망 전통의 드라이버즈 퍼레이드에 초대되어, 닛산 370Z로 코스를 일주, 코스 가장자리에 있던 20만 명의 팬들로부터 축복을 받았습니다.

서프라이즈는 계속됩니다. 그들은 시그나텍 닛산의 개리지 투어를 체험하고, 2008년 GT 아카데미의 챔피언인 루카스 오도네즈 선수와 대면했습니다. 루카스 선수는 이 때 첫 르망 참가. 그는 모인 파이널리스트들에게 GT 아카데미로 인해 인생이 크게 바뀌고, 레이스를 향한 꿈을 현실로 이룰 수 있었다는 사실을 강렬하게 알렸습니다.

힘겨운 선발 과정도 이 르망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12명의 파이널리스트들은 회장 내에 있는 알랭 프로스트 서킷에서, 카트의 내구 레이스에 도전했습니다. 카트 코스에서부터 불과 몇 미터밖에 떨어지지 않은 사르트 서킷에서 일몰을 맞이하여, 닛산 엔진을 실은 LMP2 머신이 클래스 우승을 향해 질주하고 있던 중, 카트 레이스에서는 개최지인 프랑스 출신의 바스티앙/티볼트 팀이 승리해,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습니다.

일요일. 파이널리스트들은 닛산 370Z을 달려 르망에서 실버스톤으로 이동하여, 그 질주감을 직접 체험했습니다. 실버스톤에 도착하자마자 그들은 심사위원장인 에디 어바인과 드라이빙 강사인 롭 바르프, 레이스 캠프의 강사들을 소개받고, 스토우 서킷의 피트 시설 내에 설치된, 군대를 연상시키는 숙소에 들어갔습니다. 그들이 상상하는 모터 스포츠의 화려한 세계와는 조금 달랐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마침 이 때 르망에서는 루카스 오도네즈 선수가 LMP 클래스 2위로 골. 어떤 드라이버에게 있어서도 훈장이 될 법한 위업을 그는 레이스에 데뷔한 지 불과 3년만에 이루어 낸 것입니다.

레이스 캠프가 가혹한 훈련의 장이라는 것은 곧 명백해졌습니다. 아침 일찍 해병대의 고함에 깨어난 파이널리스트들은 민가에서 떨어진 숲으로 이동하여 연막탄 연기가 자욱이 낀 가운데 버스에서 내려집니다. 여기에서부터 군대식 트레이닝이 시작됩니다. 여기서 벌써 3명이 세션을 중단했습니다. 실제로는 무장한 해병대와 대면할 필요는 없었을 테지만, 프로 레이스 드라이버가 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이 트레이닝의 목적은 그들을 쾌적한 일상으로부터 격리하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신념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끔 하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드라이빙 챌린지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교실에서의 레이스 테크닉에 관한 강의나 ARDS(영국의 레이스 라이선스)획득을 위한 시험을 치러야만 합니다. GT 아카데미를 위해 특별히 짜인 드라이빙 챌린지는 서킷 드라이브, 단거리 대전 레이스, 상위 머신 컨트롤과 같은 커리큘럼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더해 트라이애슬론으로 체력진단을 하고, 특수 하네스를 달고 자력으로 370Z를 일정 구간 끌고 가기도 합니다. 그 후 서킷을 몇 바퀴 돈 후 자전거에 타고, 마지막에는 마라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탈리아 참가자 페데리코 피나는 첫날에서 이후 닷새간 이어질 가혹함을 예상한 듯 레이스 캠프를 포기합니다.

경험 풍부한 인스트럭터이며 강사진의 멘토이기도 한 에디 어바인과 롭 바프는 레이스 캠프 마지막 날까지의 결과를 보고, 6명을 선택했습니다. 다닐로 보르디노(이탈리아)와 토마스 아렌즈(네덜란드), 티볼트 라콤(프랑스), 사샤 마이엔보르그(독일), 얀 마딘보로(영국), 카를로스 무리요(스페인)까지 6명입니다. 이 6명이 GT4 머신을 사용한 첫 레이스에 도전, 결과적으로 사샤와 토마스가 탈락하여 4명이 남았습니다.

실버스톤, 인터내셔널 서킷의 그리드에 서서 다닐로, 티볼트, 얀, 다닐로, 티볼트, 카를로스가 마지막으로 도전한 것은, 붉은색과 흰색으로 칠해진 GT 아카데미 370Z를 타고 달리는 20분 레이스입니다. 얀이 폴포지션으로 좋은 스타트를 끊었지만, 티볼트가 곧 뒤에 따라붙습니다. 시프트 미스를 범한 얀이 마지막 코너에서 용감한 프랑스인의 오버 테이크를 허용하지만, 점점 따라붙어 마침내 티볼트를 다시 제쳤습니다. 그 후로는 몇 바퀴 동안 안정적으로 달려, 2위와 8초라는 큰 차이로 체커 플래그를 받았습니다.

얀의 폴투윈은 영국 카디프 출신 19살의 젊은이가 올해의 GT 아카데미 우승자임을 심사위원들에게 증명했습니다. 티볼트, 카를로스, 다닐로의 순으로 골하며 GT 아카데미의 성적도 마찬가지로 마감되었습니다.

“지금 기쁘고 기뻐서, 정말 몸이 떨려옵니다!”라고 얀은 기뻐하고 있었습니다. “이 경기는 제 인생을 크게 바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차기 루이스 해밀턴이 될 수 있을지 까지는 알 수 없지만, 차기 루카스 오도네즈가 되는 것은 꽤 좋은 시작이 아닐까요?!”

이후, 얀은 GT 아카데미의 집중적인 드라이버 개발 프로그램에 참가했으며, 2012년 1월에는 전대미문의 “전원 게이머 팀”으로 가혹한 두바이 24시간 레이스에 도전하여 훌륭하게 포디움 위에 올랐습니다.

프로 드라이버로서 맞은 첫 시즌에서 그는 브리티시 GT 챔피언십을 아쉽게 놓쳤습니다. 하지만 얀은 레이스 캐리어를 시작했을 뿐입니다. 그 후, 얀은 트레이닝 도중 최대의 난관에 맞닥뜨리게 됩니다. 경쟁이 극심한 싱글시터 카테고리, 2013년 FIA 유러피안 F3 챔피언십에 엔트리한 것입니다. 이 F3에서의 경험을 통해 비약적인 속도로 성장하여, 같은 해 르망 24시간 레이스에서 LMP2 카로 출전하기에 이르렀습니다. 2011년 6월에 GT 아카데미에서 우승하고, 2013년에 르망에 첫 참가하기까지의 기간은 지금까지 최단 기록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