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select your country / region

Close Window
GT
GT SPORT Community
KR
Fittipaldi EF7 Vision Gran Turismo by Pininfarina : unveiled
PLAY MOVIE

PLAY MOVIE

비전 그란 투리스모

제네바 모터쇼에서 「피티팔디 EF7 비전 그란 투리스모 by 피닌파리나」가 첫 공개.

3월 7일, F1의 전설적 존재이자 인디 500의 챔피언인 에머슨 피티팔디 씨는, 자신이 꿈에서만 그리던 서킷 머신 「피티팔디 EF7 비전 그란 투리스모 by 피닌파리나 (이하 EF7)」를, 제네바 모터쇼에서 첫 공개하였습니다.

탄소섬유로 만들어진 이 초경량 슈퍼카는 F1과 인디카, 양쪽에서 챔피언 자리에 오른 피티팔디 씨의 비전을 구체화한 모델입니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카로체리아인 피닌파리나의 미학과 레이싱 설계자 HWA사의 독일 엔지니어링의 힘이 융합되어있습니다. 「서킷에서 압도적인 주행 성능을 가지면서도, 모든 레벨의 드라이버가 다룰 수 있는 차를 프로듀스한다」라는 피티팔디 씨의 꿈을 형상화시킨 것입니다.
피티팔디 모터스라는 브랜드에서 처음으로 발매될 이 차에 대해서, 피티팔디 씨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저는 수 년 전부터 많은 사람들에게 『챔피언쉽 레이싱카의 핸들을 쥐는 것은 과연 어떤 느낌일까』라는 것을 전하려고 해왔습니다. 아드레날린과 두근거림이 어마어마한 만족감에 휩싸여 그것을 더욱 갈망하게 된다라는 느낌을 살려서 만든 우리의 드림카가 바로 EF7입니다」
강렬하면서도 매끄러운 디자인과, 경이적인 출력중량비로 대표되는 이 슈퍼카의 테마는 「상어」입니다. 이는 피티팔디 씨의 영감에서 빌려온 것이며, 이 차의 유려하고 저돌적인 라인에 공기 역학적인 측면을 부여했습니다. 자기주장을 하는 듯하면서도 아름답고 순수한, 피닌파리나의 디자인적인 특징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차입니다.
피닌파리나의 회장인 파올로 피닌파리나 씨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스타일과 이노베이션적인 면에 있어서, EF7은 피닌파리나의 DNA, 에머슨의 챔피언쉽 레이스 경험, 그리고 HWA사의 철저한 엔지니어링 기술을 구현화한 익사이팅한 차입니다. 우리팀은 힘을 모아, 꿈을 드라이빙 머신으로 표현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과격하면서도, 초보자까지 다루기 쉬운 EF7의 핸들링과 퍼포먼스는, HWA사가 개발한 파워풀한 V8 자연흡기엔진, 기어박스와 서스펜션, 브레이크 시스템에 대한 통합제어, 그리고 초경량 탄소섬유제 섀시와 상당히 낮은 중심에 의해 구현화되었습니다.
HWA사의 창업자이자, 감사회 대표인 한스 베르너 아우프레흐트 씨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챔피언의 꿈이 구현화되어 완성된 것은, 레이스 기술과 숨이 멎을 듯한 디자인, 운전 성능과 최고의 안전요구사항이 전부 융합된 차였습니다」

탄소섬유 모노코크는 드라이버와 동승자를 지키기 위해 디자인된 안전에 특화된 캡슐이며, 한계치까지 달리는 순간에도 드라이버에게 안정감을 가져다 줍니다.
3년 전부터 슈퍼카를 만드는 「여행」에 나선 피티팔디 씨의 이야기는 이어집니다. 「저는 인생을 살아오면서 수없이 많은 훌륭한 팀과 서킷 안과 밖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왔습니다. 하지만 레이스에서 이기기 위해 전설적인 카 디자인 거장, 엔지니어링 그룹과 무언가를 만드는 프로젝트는, 저 자신을 더욱 높은 곳으로 데려다 주었죠. 그들은 합쳐서 140년 이상, 뛰어난 차를 만들어온 경험을 이어왔습니다. EF7은 바로 그러한 훌륭함으로 가득 차있습니다」

EF7은 한정 생산되는데, 이 차를 손에 넣은 오너는 피티팔디 씨에게 직접 레슨을 받을 수 있으며, 이 위대한 챔피언이 고안한 드라이버 트레이닝 계단까지 오를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피티팔디 레이싱 클럽에도 가입할 수 있습니다. 피티팔디 씨를 비롯한 프로 레이서의 지도를 받으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서킷에서 독점적인 VIP 하이퍼포먼스 드라이빙 체험과 레이스를 즐길 수 있는 것입니다.
오너는 그 외에도 자신의 EF7의 내외부 디자인을 독자적으로 커스터마이즈할 수 있으며, 복수의 휠 옵션과 더불어, 개인적인 팬톤 컬러, 레이스 제킨, 그리고 에머슨 피티팔디 씨의 사인 브랜딩 위치도 선택할 수 있습니다.

한편, 슈퍼카와 비디오 게임에 열광하는 팬들은 얼마 뒤 발매되는 『그란 투리스모 SPORT』의 버츄얼 월드에서 EF7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전세계가 기다려온 이 타이틀은, 다채로운 게임 모드를 통해 레이싱 게임에 새로운 지평을 열 것입니다. 그 중에는 국제 자동차 연맹인 FIA와 함께 만들어진 새로운 FIA 그란 투리스모 챔피언쉽도 포함됩니다. 이 챔피언쉽은 모터 스포츠의 새로운 플랫폼을 만들어낼 것이며, 가상 현실 속 EF7은 하나의 요소로써, 리얼한 서킷 머신과 같은 퍼포먼스를 게임 내에서 발휘할 것입니다.
「그란 투리스모」 시리즈의 프로듀서인 야마우치 카즈노리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EF7 제작에는 세계적인 자동차 업계의 톱레벨 파트너가 참여하고 있으며, 저 또한 그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어서 영광입니다」
피티팔디 씨의 코멘트입니다. 「저는 25살에, 드라이빙 스킬과 팀의 분투, 테크놀로지가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던 시대에서 최초의 F1 챔피언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저희는 리얼과 버츄얼, 양쪽의 모터 스포츠가 융합한 새로운 시대에 설 것입니다. 이건 정말 흥분되는 일이죠. 저희의 파트너 「그란 투리스모」는 전세계 버츄얼 레이스 분야의 리더이며, 그런 그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리얼과 버츄얼 양쪽에서, EF7은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체험을 실력 있는 모든 드라이버에게 제공할 것임에 틀림 없습니다.

피티팔디 씨는 이야기를 이렇게 끝맺었습니다. 「남녀를 불문하고, 모든 드라이버가 새로운 레벨의 레이스에서 얻을 수 있는 두근거림과 정열을 느끼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서킷에서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것. 저희는 함께 EF7을 만드는 것으로, 거기에 힘을 불어넣겠습니다. 이 여행이 시작된 후로 3년이란 시간이 흘렀습니다. 2017년 3월 7일, 오늘 저는 이 여행을 선물해준 신의 배려와 은총에 감사를 표하며, EF7의 발표를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