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select your country / region

Close Window
GT
GT SPORT Community
KR
이벤트 리포트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2014 – Day 1

6월 26일, 영국 잉글랜드 남서부의 치체스터에 있는 찰스 마치 백작의 저택에서 매년 개최되는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의 막이 올랐습니다.

1993년에 시작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는 역사적인 스포츠츠카, 레이싱카 만이 전시되는 것이 아닙니다. 현역을 포함한 드라이버와 라이더가 한 자리에 모여, 모터스포츠의 역사를 썼던 과거와 현재의 차량들을 실제로 드라이빙하는 것입니다. 관객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패독은 드라이버나 라이더와의 거리가 무척이나 가까워 인기가 좋습니다. 최근에는 전세계의 메이커가 일회용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만큼 훌륭한 부스로 출전하여, 세계 각지에서 행해지는 모터쇼를 잉글랜드의 숲에서 재현한 것처럼 화려합니다.

개막으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은 오후 1시, 닛산 부스에서는 NISSAN CONCEPT 2020 Vision Gran Turismo의 풀스케일 모델이 베일을 벗었습니다. 한편 폭스바겐 부스에서는Volkswagen GTI Roadster Vision Gran Turismo, 메르세데스-벤츠 부스에서는 Volkswagen GTI Roadster Vision Gran Turismo가 전시되어, “그란 투리스모”가 전세계의 자동차 메이커, 브랜드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의 경계선이 확장되는 것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현장 곳곳에는 “그란 투리스모 6”의 시연대도 마련되어, 많은 관객이 순서를 기다리며 줄지어 서있습니다. 시연대 옆의 벽에는 매직으로 랭킹이 빼곡히 적혀 있어, 최고 타임을 달성하면 프로 드라이버가 운전하는 힐클라임 코스에 동승 체험하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밤에는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의 상징인 굿우드 하우스 앞에서 마치 경의 연설과 함께 개막식이 진행되었습니다. 매년 각 메이커의 개성 넘치는 조각이 설치되는 저택 앞뜰에, 올해는 메르세데스-벤츠의 모터스포츠 12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비가 등장했습니다.

작은 꼬마부터 나이 지긋한 어르신까지, 많은 방문자가 몰려드는 이 이벤트는 올해도 자동차에 흠뻑 취할 수 있는 아름다운 주말이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