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select your country / region

Close Window
GT
GT SPORT Community
KR
특집

슈퍼 GT 컵 아시아 결승 – 말레이시아

신들의 전쟁 - GT5 아시아 온라인 토너먼트 2012 – 슈퍼 GT는 챔피언들의 격돌이었습니다. 그리고 싸움 끝에는 한 명만이 그 영광을 차지합니다.
이 싸움은 이미 4월, 참가자들의 홈 그라운드인 홍콩, 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에서 온라인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수백 의 솜씨가 눈에 띄었고, 그 중에도 여섯 명만이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를 뽑는 최고들이 격돌하는 곳에 모이게 되었습니다.


궁극의 결투는 2012년 6월 10일, 말레이시아 슈퍼 GT 세팡 서킷의 심장부에서 치러졌습니다. 아시아 챔피언십 경기에서 결선 진출자들은 스즈카 서킷으로 실력을 겨뤘습니다. 결선 전의 워밍업을 겸한 타임어택 레이스의 결과에 따라 순서대로 지정 차량 MOTUN AUTHECH GT-R ‘08, Calsonic IMPUL GT-R ‘08, YellowHat YMS TOMICA GT-R ‘08를 고를 수 있었습니다.


결선은 순수한 스피드 싸움. 하지만 레이서의 섬세함, 판단과 담력 또한 시험받는 것이었습니다. 가장 빨리 코스를 마친 자가 궁극의 챔피언의 관을 쓰게 됩니다.
결선 참가자들은 혼자가 아니었습니다. 서포터와 가족 그리고 말레이시아의 열정적인 GT 팬 커뮤니티가 그들의 레이스를 지켜보았습니다.
이윽고 레이스가 시작되자 긴장감은 고조되어 모든 눈동자는 스크린에 고정, 선수 레이스를 모든 방향에서 지켜보았습니다. 드디어 먼지와 연기는 가라앉고, 결과는 명확하게 갈렸습니다.
Andika Rama Maulana, 인도네시아를 대표하여 출전한 이 사나이는 한국의 이선홍을 0.231초 차이로 앞서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홍콩의 Chung Ho Hin이 그 뒤를 이어 3위, 태국의 Auttawit Skuntatimeta는 4위를 차지했습니다. 개최국 대표 Lee jian Yong은 5위로 싱가포르의 Charles Theseira를 제쳤습니다.


관중들은 모든 선수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내습니다.


레이싱걸 미나미 치나츠씨와 함께 등장한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아시아의 야스다 테츠히코 회장은 선수들과 악수를 한 후 챔피언 Andika Rama Maulana에게 축하의 인사를 건넸습니다. 고향 인도네시아에 아시아 챔피언 트로피를 가져가는 Andika는 9월 일본에서 열리는 2012 도쿄게임쇼에 초청받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Polyphony Digital 스튜디오 투어와 함께 그란 투리스모 시리즈 프로듀서 야마우치 카즈노리와의 저녁식사도 예정되어 있죠.


PlayStation® 파이널리스트들에게는 다른 게이머를 만나는 우호적인 자리이기도 했습니다!



사이드 이벤트:
GT5 아시아 온라인 토너먼트 2012 – 슈퍼 GT만이 아니었습니다.
GT5 의 장에는 슈퍼 GT 선수 세 명 또한 참가했습니다. TOYOTA (#6 LEXUS TEAM LE MANS)의 이토 다이스케 선수, HONDA (#32 EPSON HSV NAKAJIMA RACING)의 나카야마 유키 선수, NISSAN (#12 CALSONIC GT-R TEAM IMPUL)의 JP 데 올리베이라 선수.
GT 500 클래스의 3위를 기록한 이토 다이스케 선수와 스테이지에서 대화를 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실제 선수를 가까이서 보는 것은 귀중한 경험이었습니다.
슈퍼 GT 인터내셔널 시리즈 말레이시아 레이스는 2012년 AUTOBACS 슈퍼 GT의 제 3 라운드로, 이번 이벤트의 하이라이트였습니다. 5.543 km의 세팡 인터내셔널 서킷을 54 랩을 견뎌내야 하는 지옥 같은 내구 레이스였습니다.



GT500 클래스에서는 Weider HSV-010을 운전한 코구레 타카시와 까를로 반 담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GT300 클래스에서는 HANKOOK PORCHE의 카게야마 마사미 선수와 후지이 토모노부 선수가 드라이버 교대를 위한 피트스탑을 제외하고 시종일관 리드를 유지, 폴투윈을 달성했습니다.
두 클래스 우승자들은 폴스타터로 이점을 끝까지 지켰습니다.
48,000명의 관중에게는 만족스러운 레이스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