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select your country / region

Close Window
GT
GT SPORT Community
KR
특집

「아시아 챔피언십 2012」 리포트 (2/2)

결승은 3 라운드 포인트제

GT 아카데미 유럽 초대 챔피언인 루카스 오도네즈 선수와 야마우치 카즈노리의 토크 세션에 이어 예선을 돌파한 여덞 명의 결승 라운드가 시작되었습니다.

결승 레이스는 3 라운드로 치러지며, 세 레이스에서 획득한 포인트 합계로 우승자를 가립니다. 스테이지에 오른 여덞 명은 누구나 “정정당당하고 깨끗하게 싸우겠다”는 말을 남기고 드라이버 시트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결승 라운드 1 라운드 「하이 스피드 링」

제 1라운드는 Nissan Silvia spec-R Aero (GT Academy) ‘02로 하이 스피드 링을 5 바퀴 도는 레이스. 타이어는 컴포트/소프트. 긴 스트레이트가 있어 슬립스트림에 의한 공방전이 치열해 마지막까지 순위가 뒤바뀔 가능성이 있는 곳입니다.

예선 타임에 의해 그리드 순으로 레이스를 스타트합니다. 예선에서는 3번째로 출발했던 야마다 선수가 톱 그리드입니다. 바로 뒤에 붙어서 슬립스트림을 활용하는 것을 막기 위해 후미를 견제하는 야마다 선수. 한편 2위 이하에는 그룹이 형성되어 Rama(인도네시아), Sachai(태국), 가와지리, 야마나카, 다카하시 다섯 선수가 정신 없는 순위싸움을 벌입니다.

3 랩째, 톱을 달리던 야마다 선수가 1분 21초 120으로 패스티스트 랩을 기록하는 도중, 2위 그룹에서 가와지리, Rama 두 선수가 빠져 나왔습니다. 구간 타임은 거의 동일한 상황에서 최종 랩에 돌입합니다.

가와지리 선수 뒤에 바짝 붙은 Rama 선수가 제 2 코너에서 인코스에 파고들어 가와지리 선수를 오버 테이크. 하지만 가와지리 선수도 포기하지 않고, Rama 선수의 뒤에 바짝 붙어 찬스를 노립니다. 절묘한 라인을 타며 가와지리 선수를 막는 Rama 선수. 최종 코너 슬립스트림에서 아웃으로 코스를 탄 가와지리 선수가 조금씩 Rama 선수의 앞으로 나서며 골 바로 앞에서 역전에 성공합니다.
결승 라운드 1 라운드 결과 하이 스피드 링 / Nissan Silvia spec-R Aero (GT Academy) ‘02 / 컴포트/소프트
1야마다 카즈키 선수일본10pt
2가와지리 타쿠마 선수일본7pt
3ANDIKA RAMA Maulana 선수인도네시아6pt
4NATHAKUNJORN Sachai 선수태국5pt
5야마나카 토모아키 선수일본4pt
6요시다 쇼고 선수일본3pt
7다카하시 타쿠야 선수일본2pt
8최신기 선수한국1pt
 

결승 라운드 2 라운드 「딥 포레스트 레이스웨이」

제 2 라운드는 Nissan 370Z Tuned Car로 딥 포레스트 레이스웨이를 8랩 도는 레이스. 타이어는 스포츠/하드입니다. 스타트 순서는 리버스 그리드로, 전 레이스에서 낮은 성적을 기록한 선수들이 앞에 정렬하는 룰입니다.

스타트 후 잠시 동안 최전선에서 스타트한 최신기 선수(한국)가 톱을 지켰지만 코스 후반에서 다카하시 선수가 오버 테이크하여 톱이 됩니다. 한편 버스 리버스 그리드로 인해 후열에서 스타트한 전 라운드 톱 3도 조금씩 포지션을 올려 갑니다.

3 랩째에 들어간 제 1 코너에서 요시다 선수가 다카하시 선수의 인으로 파고들어 오버테이크. 하지만 배후에 바로 Rama 선수(인도네시아)와 가와지리 선수가 붙어 다카하시, Rama, 가와지리 세 선수가 치열한 2위 싸움을 벌입니다. 잠시 후 최후방에서 스타트한 야마다 선수도 이 싸움에 끼어들었습니다.

6랩 째, Rama 선수의 리어가 미끄러지는 것을 놓치지 않고 야마다 선수가 앞으로 나섭니다. 바로 앞에 있던 다카하시 선수도 지나치고 3위로 올라섰습니다. 이 시점에 1초 정도 앞서던 요시다 선수가 톱, 2 위에 가와지리 선수, 3位에 야마다 선수의 형태로 흘러갑니다.

드디어 파이널 랩, 미스 없이 달려온 요시다 선수가 이대로 자리를 지키는 듯 싶었지만, 코스 중반에 안타깝게 하프 스핀을 범해 가와지리, 야마다 두 선수에게 오버테이크를 내주고 맙니다. 이때부터 두 선수의 치열한 톱 다툼이 벌어져, 가와지리의 배후에 야마다가 바짝 붙어 가지만 추월은 일어나지 않아 최종 코너에 돌입합니다.

이때 야마다 선수가 승부수를 던집니다. 코스 탈출을 중시하는 라인에 차속을 얹어 골 직전의 스트레이트에서 가와지리 선수와 나란히 달리게 됩니다. 실황을 지켜보는 사람들마저 확신할 수 없었던 완전히 동시에 들어왔던 피니시였습니다. 결국 1000분의 12초 차이로 가와지리 선수가 톱을 지켜내며 승리를 차지했습니다.
결승 라운드 2 라운드 결과 딥 포레스트 레이스웨이 / Nissan 370Z Tuned Car / 스포츠/하드
1가와지리 타쿠마 선수일본10pt(17pt)
2야마다 카즈키 선수일본7pt(17pt)
3요시다 쇼고 선수일본6pt(9pt)
4다카하시 타쿠야 선수일본5pt(7pt)
5ANDIKA RAMA Maulana 선수인도네시아4pt(10pt)
6NATHAKUNJORN Sachai 선수태국3pt(8pt)
7야마나카 토모아키 선수일본2pt(6pt)
8최신기 선수한국1pt(2pt)
※ 포인트 괄호 안은 포인트 합계
 

결승 라운드 파이널 레이스「그랜드 밸리 스피드웨이」

파이널 레이스는 Nissan GT-R R35 TC로 그랜드 밸리 스피드웨이를 10랩 달리는 레이스. 타이어는 레이싱/하드로, 이번에도 리버스 그리드입니다. 기존 두 라운드에서 야마다 선수, 가와지리 선수가 17 포인트를 획득했지만, 최종전의 향방에 따라 인도네시아의 Rama 선수 혹은 태국의 Sachai 선수에게도 기회는 있는 상황입니다.

스타트 직후 Rama 선수와 Sachai 선수가 한국의 최신기 선수와 같이 레이스를 이끌어 갑니다. 그 중 2위 이하가 다른 차량과의 배틀로 페이스를 올리지 못할 것으로 판단한 Rama 선수는 페이스를 올려, 차이를 벌이기로 합니다.

2랩째 1코너에 접어 들면, 야마나카 선수와 공방 중이던 다카하시 선수가 3위로 포지션을 올립니다. 최후방에서 스타트한 가와지리 선수도 라이벌 차량을 제치며 4위로 올라섰습니다. 바로 그 후, 5위까지 순위를 올렸던 야마다 선수가 가와지리 선수 배후를 압박하며 최종 코너 직전의 S자에서 기어고 가와지리 선수를 추월합니다.

야마다 선수는 무시무시한 집중력으로 3위 다카하시 선수마저 오버 테이크, 그리고 패스티스트랩까지 갱신하며 Sachai 선수를 제치고 2위가 됩니다. 남은 랩 수는 5 바퀴, 앞서고 있는 Rama 선수도 야마다 선수의 맹렬한 추격을 방어하며 자기 베스트 기록을 갱신하며 떨쳐내는가 싶었지만, 그 차이는 조금씩 줄어들어갑니다.

8랩째, 야마다 선수가 드디어 전방의 Rama 선수의 모습을 포착했습니다. 승리를 놓칠 수 없다, 공격을 계속한다. 파이널 랩에서 야마다 선수는 헤어핀에서 탈출하는 순간을 노려 Rama 선수를 제칩니다. 떠내려갈 듯한 함성 속에서 골. 야마다 선수의 투지는 물론이고, 정점에 선 자들만이 실현할 수 있는 꿈과 같은 드라마에 현장의 관람객은 아낌없는 박수갈채를 보냈습니다.
결승 라운드 3 라운드 결과 그랜드 밸리 스피드웨이 / Nissan GT-R R35 TC / 레이싱/하드
1야마다 카즈키 선수일본10pt(27pt)
2ANDIKA RAMA Maulana 선수인도네시아7pt(17pt)
3NATHAKUNJORN Sachai 선수태국6pt(14pt)
4가와지리 타쿠마 선수일본5pt(22pt)
5다카하시 타쿠야 선수일본4pt(11pt)
6요시다 쇼고 선수일본3pt(12pt)
7야마나카 토모아키 선수일본2pt(8pt)
8최신기 선수한국1pt(3pt)
※ 포인트 괄호 안은 포인트 합계
 


결승 라운드 3 라운드를 거쳐 일본의 야마다 선수가 27 포인트를 획득하여, 「그란 투리스모 아시아 챔피언십 2012」 우승자는 야마다 카즈키 선수로 결정되었습니다.
결승 라운드 종합 성적
1야마다 카즈키 선수일본27pt
2가와지리 타쿠마 선수일본22pt
3ANDIKA RAMA Maulana 선수인도네시아17pt
4NATHAKUNJORN Sachai 선수태국14pt
5요시다 쇼고 선수일본12pt
6다카하시 타쿠야 선수일본11pt
7야마나카 토모아키 선수일본8pt
8Singi CHOI 선수한국3pt
이벤트 당일 Ustream에서 중계한 내용을 녹화하여 영상은 아래 링크를 통해 감상해 주십시오.